‘스위치’ 두 장근석, 정웅인 잡고 ‘같은 길’... 통쾌한 공조엔딩[종합]

기사입력 2018-05-17 23:04:28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드라마 ‘스위치’의 막이 내렸다. 두 장근석은 서로 다른 곳에서 ‘같은 길’을 걷게 됐다. 



17일 방송된 SBS ‘스위치’에선 도찬(장근석)과 준수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태웅에 대한 최종공판에 진행된 가운데 그는 아들 성두를 이용해 위기를 모면하려고 했다. 성두도 김 실장에게 혐의를 몰아주며 태웅의 주문을 충실히 이행했다. 



그러나 준수가 직접 심문에 나서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태웅의 마약거래 동영상이 공개된데 이어 성두의 진실고백까지 더해졌다. 



왜 거짓말을 했느냐는 재판장의 물음에 성두는 여기 있는 누군가의 회유를 받았다며 넌지시 태웅의 죄를 추가했다. 



결국 태웅은 모든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며 사형을 선고받았다. 이에 태웅은 “사형? 내가 사형이라고? 말도 안 돼!”라며 난동을 부렸다. 



이 와중에도 준수와 도찬을 향해 “너희들이 감히 불곰을 건드려? 내가 너희를 사형대까지 끌고 가주마!”라며 악을 썼다. 



재판이 끝나고 도찬은 “내 할 일 했으니 이제 내 길 가야지”라며 홀가분하게 돌아섰다. 하라가 선물이라며 건넨 건 그의 가족사진. 도찬은 “큰 사기에는 큰 세팅이 필요한 법이야. 감당할 수 있겠어?”라며 웃었다. 



나아가 도찬은 봉 감독을 비롯한 사기 팀의 해산도 외쳤으나 이들은 곧 다시 뭉쳤다. 그 타깃은 악인이었다. 



준수 역시 검사로서 부정부패를 뿌리 뽑고자 고군분투했다. 그 중 한 명이 바로 도찬의 타깃이었던 악인. 준수도 하라도 도찬이 남긴 증거를 보며 웃었다. ‘스위치’가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