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딸의 죽음·10억 빚 남기고 떠난 아내.. 서수남의 눈물[종합]

기사입력 2018-07-12 22:36:13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10억 빚을 남기고 가출한 아내, 세상을 떠난 딸. 서수남이 아픈 심경을 전했다. 



서수남은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서수남은 18년 전 아내의 가출에 대해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시련이었다. 가장 큰 절망감을 줬다. 삶의 의욕을 송두리째 빼앗아갔다”라며 아픈 심경을 전했다. 



채권자들이 운영 중인 노래교실에 찾아올 때까지 아내의 부채를 알아차리지 못했다는 것이 서수남의 설명. 심지어 아내는 전 재산 탕진 후 10억 빚을 남긴 채 잠적했다. 



서수남은 “현금과 집이 날아갔다. 셋방을 얻을 돈도 없을 정도였다. 채권자에게 무릎을 꿇고 1년만 살게 해달라고 빌었다. 그런데 냉정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몸이 망가지기 시작했다. 대인기피 증세가 왔다. 상처가 되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그때 세 딸이 있었는데 결혼할 나이에 그런 시련을 겪은 것이었다”라며 괴로움을 토로했다. 



서수남의 아픔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2년 전 불의의 사고로 첫딸마저 잃었다. 서수남은 “타지에서 남편과 별거 중에 술을 많이 마셨다고 하더라. 위출혈로 병원에 있다고 연락이 왔다. 비행기 예약을 하고 가려는데 다시 전화가 왔다. 이미 세상을 떠났다고”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서수남은 “부모는 이런 경험을 하면 안 된다. 정말 가슴이 아프다. 내 죄가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속으로 많이 울었다. 나를 그렇게 좋아한 딸이었다”라고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TV조선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