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마이크로닷, 홍수현 말 제일 잘 듣죠

기사입력 2018-07-12 23:16:33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마이크로닷이 ‘홍수현 바라기’로 거듭났다.



12일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에선 이덕화 이경규 마이크로닷의 울릉도 낚시 도전기가 공개됐다. 



도시어부들이 울릉도 행 배에 몸을 실었다. 이덕화와 나란히 앉은 마이크로닷은 관련 서적에 집중한 모습. 



이에 이덕화가 “뭘 그렇게 보나? 수현이가 보내준 건가?”라고 물으면 마이크로닷은 “그렇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한편 홍수현과 마이크로닷은 12살의 나이차를 딛고 교제 중이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채널A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