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욕쟁이 하현우·아저씨 윤도현, 로커들이 왜그럴까[종합]

기사입력 2018-07-13 00:07:06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로커 윤도현과 하현우의 반전매력이 ‘인생술집’을 통해 공개됐다. 



12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선 윤도현 하현우 소유 이홍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들은 새 예능 ‘이타카로 가는 길’로 호흡을 맞췄다. 



이날 하현우는 그리스에서 진행된 ‘이타카로 가는 길’ 촬영에 대해 뮤지션의 입장에서 이동 중에도 끊임없이 연습을 했다며 “제작진은 여행예능을 기대했는데 우리는 계속 연습만 한 거다. 제작진도 우리도 처음이라 현실적으로 시간이 촉박했다”라고 비화를 밝혔다. 



이색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방송에 따르면 하현우는 윤도현 성대모사의 달인이다. ‘이타카로 가는 길’ 녹화로 윤도현의 목 상태가 좋지 않았던 가운데 하현우는 ‘정글의 법칙’ 해설을 일부 소화해냈다. 다만 이 녹음 본은 ‘정글의 법칙’ 제작진에 의해 반려됐다고. 하현우는 “그 자리를 뺏고 싶다”라며 야욕을 표출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녹화 중간에 합류한 이홍기는 윤도현에 대해 “어릴 때부터 봐왔던 로커 이미지와 전혀 달랐다”라고 평했다. 이홍기는 “커피기계를 챙겨오셨는데 그 기계로 내린 커피만 드시더라. 모든 물건들이 깔끔하게 정리돼 있다. 이불보단 개인침낭을 선호하셨다”라며 윤도현의 이타카 생활도 전했다. 윤도현 본인에 의하면 집에서의 그는 카리스마 로커가 아닌 보통의 아저씨라고. 



이어 이홍기는 하현우에 이르며 한숨부터 쉬었다. 이홍기는 “이 말을 써도 되는지 모르겠다”라고 뜸을 들인 후 그를 ‘찡찡이’라 칭했다. 이에 윤도현도 소유도 공감을 표했다. 



윤도현에 따르면 하현우는 욕쟁이. 윤도현은 “욕을 정말 세게 한다”라며 하현우의 새로운 면면을 폭로했다. 



그러나 하현우에게도 할 말은 있었다. 하현우는 “나 원래 욕을 잘 안한다. 이홍기 때문이다”라고 항변했다. 하현우는 “이홍기가 장난이 심하다. 친구끼리도 안하는 X침을 내게 한 거다. 나도 모르게 험한 말이 나왔다”라며 관련 비화도 덧붙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