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포레스트’ 또 만난 신동엽X정상훈, 폭망톱스타·사채업자 변신

기사입력 2018-08-10 08:33:12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신동엽 정상훈의 재회, ‘빅포레스트’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브로맨스를 예고했다.



10일 tvN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곽경윤 김현희 안용진 극본, 박수원 연출) 측은 신동엽과 정상훈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2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tvN이 신설한 새로운 스타일의 ‘불금시리즈’. 그 포문을 여는 작품 ‘빅 포레스트’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폭망한 연예인 신동엽(신동엽)과 짠 내 폭발 사채업자 정상훈(정상훈),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최희서)가 좌충우돌하며 펼쳐내는 블랙코미디. 



2차 포스터에는 네온사인 불빛이 빛나는 이국적인 대림동 거리를 두려운 마음으로 하루 종일 누비다 이제야 한숨을 돌리는 신동엽과 정상훈의 모습이 담겼다. 빠르게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 속에 덩그러니 남겨진 두 사람의 모습에서 왠지 모를 동지애가 느껴진다. 여기에 ‘두 남자의 대림 오프로드 생존기’라는 카피는 이들 앞에 펼쳐질 파란만장 스토리에 궁금증을 높인다. ‘웃음의 神’ 신동엽과 ‘능청 연기의 달인’ 정상훈이 ‘빅 포레스트’에서 보여줄 연기 변신과 시너지에 관심이 쏠린다.



신동엽은 하루아침에 폭망한 톱스타 신동엽을 맡았다. 극중 방송계를 주름잡으며 종횡무진 활약하던 최고의 개그맨이자 MC 신동엽은 무리한 사업투자로 벼랑 끝에 몰린다. 자포자기 상태로 흘러 들어간 곳이 바로 대림동. 좌절할 틈도 주지 않는 에너지 충만하고 바람 잘 날 없는 대림에서 온갖 사건사고와 부딪히는 인물. 데뷔 후 첫 정극에 도전하는 신동엽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정상훈은 평범하지만 결코 평범치 않은 사채업자, 싱글 대디 정상훈으로 분한다. 선량하고 소심한 정상훈은 딸과 생계를 위해 살짝 위험한 사금융회사에서 하루하루를 버티는 인물. 초보 사채업자 정상훈이 누구도 못 말리는 채무자 신동엽을 만나게 되면서 웃프지만 따뜻한 ‘대림 오프로드 생존기’가 시작된다. 생활 밀착형 코믹 연기로 정평이 나 있는 그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선보일 연기 변신도 기대감을 높인다.



신동엽 정상훈은 실제 이름을 그대로 차용한 캐릭터가 호기심을 자극하고, ‘SNL 코리아’ 제작진과 재회해 보여줄 포복절도 시너지 역시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여기에 ‘충무로의 핫 아이콘’ 최희서가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로 합류해 두 사람과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는지 궁금케 한다.



‘빅 포레스트’는 오는 9월 7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N




조혜련기자 kuming@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