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유이·이장우·윤진이·나혜미, 웃음유발 하나뿐인 토커들[종합]

기사입력 2018-09-14 00:15:49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드라마 ‘하나뿐인 내 편’의 배우들이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선 ‘하나뿐인 내 편’ 특집으로 유이 이장우 윤진이 나혜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나혜미는 에릭과의 꿀 떨어지는 결혼생활을 공개했다. 나혜미는 “남편이 연기에 대해 조언을 해주던가?”라는 질문에 “특별히 연기에 대한 조언은 없었다. 현장에서 스태프들에게 인사 잘하고, 예의 바르게 행동하라고 했다”라고 답했다. 



나혜미는 또 “에릭의 애정 신을 보면 기분이 어떤가? 질투나진 않나?”라는 질문에 “사실 일부러 안보는 편이다. 내가 알기론 수위도 높다고 들었다. 안보고 싶어도 인터넷에 자꾸 올라오더라”고 밝혔다. 반대로 에릭은 자신의 애정 신에 개의치 않는 편이라며 “연기니까. 일적인 부분은 터치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이장우는 유이와 재회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장우와 유이는 과거 ‘뮤직뱅크’로 호흡을 맞췄다. 



이장우는 당시 유이에 대해 “유이가 데뷔하자마자 스타가 되지 않았나. 유이와 함께하는 것만으로 좋았는데 성격이 너무 좋더라”고 밝혔다. 이장우는 회식 자리에서도 유이와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며 “노래방에서 유이랑 무대에 서있으니 옛날 생각이 나더라”며 당시 상황을 재연, 웃음을 자아냈다. 



유이는 정해인과의 친분을 뽐냈다. 유이는 드라마 ‘불야성’으로 정해인과 호흡을 맞췄다며 “이요원이 딱 보자마자 잘 될 거 같다고 했다. 정해인이 인사성도 밝고 연기도 잘한다. 촬영장의 분위기메이커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유이는 또 “나랑은 동갑이다. ‘너 잘되면 우리 잊지 마라’ 했는데 정말 잘 됐다. 번호가 있는데도 연락을 못하겠다”라고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