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워진 ‘해피투게더4’, 빅웃음 성공적 [콕TV]

기사입력 2018-10-12 08:00:56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새로워진 ‘해피투게더4’. ‘해투’ 사상 처음으로 스튜디오를 벗어나 부산으로 출격해 생생한 토크 현장 분위기를 담아냈다. 



11일 첫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는 부산으로 떠난 MC 유재석 전현무 조세호가 찰떡 호흡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스페셜 MC 지상렬과 워너원 황민현이 남다른 입담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게스트로 출연한 한지민은 귀여운 애교부터 소탈한 입담까지, 마성의 매력을 터뜨리며 웃음 핵폭탄을 안겼다.



부산 국제 영화제의 사회를 맡은 한지민을 만나기 위해 MC들은 직접 부산을 찾았다. 한지민은 솔직한 입담과 남다른 예능감으로 MC들을 들었다 놨다 했다. 한지민은 ‘전현무 몰이’로 웃음을 선사하고, ‘좋은 질문, 나쁜 질문, 이상한 질문’를 통해 자신의 모든 것을 공개했다.



특히 한지민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드라마 ‘아는 와이프’ 속 아줌마 연기를 위해 언니를 참고했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한지민은 “언니가 아들만 둘이다. 아무래도 언니가 제일 가까이에서 육아를 하고 있어 자주 들여다 보게 됐다”며 “언니가 화를 내긴 하지만 드라마보다는 아니다”라며 급쉴드를 펼쳐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한지민은 조카 바보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친구夜식당’에는 한지민의 절친 특급 스타 박형식-걸스데이 혜리-빅스 엔이 출연, 한지민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클릭 클릭 챌린지’에서 한지민은 애교덩어리로 변신했다. 100만뷰를 달성하기 위해 극강의 애교 ‘꾸꾸까까’를 선보이는가 하면 “자기야 뭐해? 아직 안 잤어?”, “나 기다리지 말고 먼저 자고 있어~ 사랑해” 등 현실 여친 버전의 달콤한 말들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에 한지민이 100만뷰를 달성해 기부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였다. 



한지민의 솔직하면서도 소탈한 입담과 베테랑 MC들도 쥐락펴락한 폭발적인 예능감은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특히 부끄러워하면서도 애교 가득한 ‘꾸꾸까까’를 선보이는 한지민의 모습은 절로 미소를 자아내기도. 



한편 이날 MC 유재석-전현무-조세호의 케미가 한껏 돋보였다. 이들이 저주파 마사지기를 사이에 두고 투닥거리는 모습은 포복절도를 자아냈다. 특히, 강력한 저주파 마사지를 영접한 이들의 생생한 반응은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손발이 척척 맞는 3MC의 남다른 호흡은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스페셜 MC 지상렬-워너원 황민현의 활약도 눈에 띄었다. 



이 같은 빅웃음 속에 ‘해피투게더4’는 목요일 밤 터줏대감의 굳건함을 입증시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해피투게더4’ 시청률은 수도권 3.2%(2부 기준), 전국 3.0%(2부 기준)를 기록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KBS2 ‘해피투게더4’ 캡처




조혜련기자 kuming@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