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사랑’ 이영아, 강은탁 없이 아이 낳았다 “미혼모의 길”[종합]

기사입력 2018-10-12 20:26:17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영아가 강은탁 없이 아이를 낳았다. 



12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에선 가영(이영아)의 출산이 그려졌다. 



가영의 이혼소식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가족들이 절규했다. 가영은 정한(강은탁)의 행방에 대해 함구 중인 바. 정한의 가족들은 임신한 가영을 외면했다. 



결국 가영은 정한 없이 홀로 아이를 낳았다. 가영은 저와 정한의 아이를 품에 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현기(심지호)는 남몰래 가영의 득남을 축하했다. 이어 현기는 정빈(정소영)을 찾아 “오늘 네 조카 태어났어. 아들이야”라고 알렸다. 



현기는 지금이라도 정한에게 전하라고 당부했으나 정빈은 “연락처도 모르고 알아도 알리고 싶지 않아. 정한이가 무슨 심정으로 이혼했는지 이제 알겠어”라고 일축했다. 



이에 현기는 “그렇다고 자기 자식이 태어난 것도 감춰? 복수를 계속할지 말지는 당사자가 선택한 문제야. 가영 씨는 무슨 죄가 있어서 그 죄를 혼자 받고. 원수타령 지겹다”라고 일갈했다. 



정빈은 현기가 아닌 남자와 결혼을 앞둔 상황. 정빈은 “그 사람은 너와 달라. 만날 때마다 나쁜 뉴스를 전해주지 않는다고”라고 토해냈다. 



영숙(남기애)은 가영의 출산 소식을 접하고도 윤 씨 성을 줄 수 없다고 싸늘하게 응수했다. 미순은 “네. 한 씨 성 줄 겁니다. 후회하지 마세요”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두영은 미순(이응경)에 두 번째 프러포즈를 결심했던 수창(김하균)이 이를 이행하지 않은 이유를 알고 충격을 받았다. 그 배경엔 세나(홍수아)가 있는 바. 



두영이 “결혼 전에 내가 당신한테 어머니 얘기한 거 어머니한테 말했어요?”라고 물으면 세나는 “어머니한테 그냥 당신 걱정 좀 했어요”라고 천연덕스럽게 거짓말을 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