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의 매력’ 서강준, 지극한 이솜 바라기 “흑기사 역할까지”

기사입력 2018-10-12 23:25:23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서강준이 지극한 이솜 바라기로 거듭났다. 



12일 JTBC 금토드라마 ‘제 3의 매력’ 5회가 방송됐다. 



상현(이상이)이 준영(서강준)은 호철(민우혁)의 상대가 되지 않는다며 “지금이 아니라도 언제든 바람을 피우게 돼 있어. 그 남자는 육식이고 너는 초식. 잡아먹힐 운명이야”라고 쓴 소리 한 것이 발단. 



이에 준영은 필연적으로 질투를 느꼈다. 영재(이솜)의 메시지를 무시하며 준영은 ‘나는 영재를 잘 알고 그래서 별 거 아니라는 것도 알고 있지만 그래도 대답하기 싫었다’라고 홀로 투덜거렸다. 



그러나 준영의 모든 관심은 여전히 영재에게 집중돼 있었다. 영재의 잃어버린 포트폴리오를 찾아준 사람도 준영이다. 준영의 사랑이 무르익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JTBC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