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사랑’ 강은탁, 김하균 쫓아내려는 홍수아 악행 막는다

기사입력 2018-11-09 20:06:13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강은탁이 홍수아의 끝없는 악행을 막고자 나섰다.



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에서 세나(홍수아)는 끝내 두영(박광현)의 재산을 빼돌렸다. 



세나는 모레 있을 주주총회에서 수창(김하균)을 끌어내릴 예정. 이미 수창은 빚더미에 앉았다. 



이에 정한(강은탁)의 최측근도 “며느리가 장례식 와중에 그런 걸 한 거예요?”라며 경악했다. 



이에 대한 정한의 지시는 셀즈 주식을 모으는 것. 나아가 정한은 직접 셀즈뷰티의 주주를 만나 세나의 악행을 막을 예정이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