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표 보약밥상” ‘랜선’ 심방골주부, 정성 가득 손맛이 주는 감동[종합]

기사입력 2018-11-09 22:37:51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심방골주부가 만들어낸 정성 가득한 두부밥상. 시골밥상을 넘어선 보약밥상의 완성이었다.



9일 방송된 JTBC ‘랜선라이프’에선 심방골주부의 랜선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심방골주부는 두부요리에 도전했다. 직접 기른 콩으로 두부를 만들어 근사한 한 끼 밥상을 차려낸 것. 



심방골주부 표 두부는 그녀의 노하우와 정성이 가득 담긴 건강식이다. 이 두부를 만들고자 심방골주부는 가마솥 앞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나아가 심방골주부는 이 두부를 이용해 두부김치와 청국장찌개를 만들어냈다. 김치와 청국장 모두 심방골주부가 직접 재배하고 손수 만든 것이다. 



그야말로 시골밥상을 넘어선 보약밥상을 완성. 이에 뉴이스트 JR은 “내가 정말 좋아하는 찌개 중 하나가 바로 청국장찌개다. 너무 먹고 싶다”라며 군침을 흘렸다. 



모자의 먹방까지 더해지면 스튜디오는 탄성으로 가득 찼다. 특히나 이영자는 “밥그릇이 너무 작다. 저 밥은 냉면그릇에 먹어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심방골주부의 요리지론도 더해졌다. 그녀는 “조금 힘들어도 마음이 즐거우면 고생이 아니다. 엄마는 이런 게 너무 행복하다”라며 웃었다. 



이에 이영자는 “조만간 부여야 방문할 것 같다. 먹으러 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심방골주부 외에도 비글부부와 감스트가 출연해 특별한 랜선라이프를 공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이혜미기자 gpai@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