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날 것 같아"…'정글의 법칙' 낚시대전 벌어졌다 [종합]

기사입력 2018-11-09 23:05:49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정글의 법칙'에서 낚시대전이 펼쳐졌다. 



오늘(9일) 오후 방송한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낚시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남과 김병만은 바다 낚시에 나섰다. 강남은 눈 앞에서 대어와 만났다. 하지만 사냥은 실패로 돌아갔다. 



설상가상으로 이미 잡은 물고기마저 놓쳤다. 강남은 "나 오늘 (물에서)안 나간다"고 분노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남은 이후로도 낚시에 도전했다. 결국 대어를 잡지는 못했다. 강남은 "눈물이 날 것 같다"고 안타까워 했다. 돈스파이크와 붐도 낚시에 나섰다. 그러나 쉽지 않았다. 



이때 김도연이 멤버들을 호출했다. 호피무늬 소라를 봤다는 것. 루카스가 손으로 잡으려 했다. 



그러나 이는 곰치였다. 위험한 생선 중 하나. 루카스는 가슴을 쓸어내렸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SBS 




김풀잎기자 leaf@tvreport.co.kr

전체 댓글 수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 / 400